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식마당

성명/보도자료

[성명]박근혜 정부는 노동탄압 중단하고 철도 민영화를 즉각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334회 작성일 13-12-26 09:50

본문


박근혜 정부는 노동탄압 중단하고


철도 민영화를 즉각 철회하라!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철도민영화를 막아내기 위한 철도노동자의 파업이 전 국민의 지지를 받으며 가열 차게 전개되고 있다. 철도는 모든 국민의 발이기에 특정 정권의 철도가 아니라 국민의 철도이다. 국민의 철도이기에 철도 민영화를 반대하는 철도노동자의 파업은 국민의 생존권과 권익을 지켜내기 위한 투쟁이다. 철도노동자의 파업의 정당성을 1%의 권력자와 자본가 등 기득권 세력만 모르고 99%의 국민은 다 알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전 국민의 철도민영화 반대 요구를 외면하고 철도노동자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파업에 대해 초법적인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급기야 민주노총 사무실을 5500명의 경찰을 동원해 침탈하고 파괴까지 하였다. 있지도 않는 수배자를 검거한다는 것은 핑계거리였고, 속마음은 자신의 생존권과 국민의 권리를 지켜내기 위한 노동자들의 어떤 요구와 투쟁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화물노동자는 모든 영업용 화물차량에 대한 도로비를 25%를 인하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 현재까지 지켜지지 않고 있음에 분노하고 있다. 화물연대의 5대 요구는 국민은 누구나 누려야 할 기본적인 권리이며, 화물노동자의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요구이다. 국민과 화물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표준운임제, 노동기본권 보장, 번호판 소유권과 재산권 보장, 직접운송의무제 폐지, 불평등노예계약 근절이라는 38만 화물노동자의 절박한 요구를 박근혜 정부는 외면하고 있다. 철도민영화 철회, 화물노동자 생존권 보장의 요구를 끝끝내 저버리고 탄압만 한다면 화물연대는 철도노조와 연대하여 투쟁할 수밖에 없다. 정부는 도로비 인하 공약은 이행하지 않고 통행료를 면제해주겠다는 사탕발림으로 화물차의 대체수송을 유도하고 있다. 도로비 몇 푼 면제라는 얄팍한 수로 화물노동자의 대체운송 거부와 연대투쟁을 막을 수는 없다.


 


박근혜 정부는 국정원의 불법 선거 개입을 따지면 종북이라 매도하고, 무시와 일방통행을 소통이라 억지 부렸다. 그리고 이제는 최소한 먹고 살 수 있게 해달라는 노동자의 생존권 요구와 투쟁을 몽둥이로 매타작하고 있다. 작금의 철도노동자에 대한 초법적전면적 탄압은 철도노동자에 대한 탄압에서 멈추지 않을 것임을 화물연대와 화물노동자는 잘 알고 있다. 전체 노동자에 대한 무시와 탄압, 화물노동자 5대 요구에 대한 철저한 외면과 투쟁에 대한 더 큰 탄압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화물연대는 38만 화물노동자의 생존권과 안녕을 걸고 철도노동자의 파업 승리를 위해 천삼백만 노동자와 함께 연대투쟁 해 나갈 것이다. 화물연대는 이후에 철도노조의 투쟁 수위와 강도, 전체 노동자의 투쟁의 수위와 강도에 발맞춰 연대 투쟁의 방식과 수위를 높여 나갈 것이다.


이에 화물연대는 일차적으로 아래와 같이 당면 연대방침을 결정하고 힘 있게 투쟁해 나갈 것이다.


 


 


하나. 전체 조합원은 철도화물의 대체수송을 적극 거부하고, 비조합원의 대체수송 거부를 적극 조직한다.


하나. 전체 조합원은 투쟁 조끼를 착용하고 화물차 운행 시 라이트를 켠다.


하나. 전체 조합원은 1228일 서울 상경 집회에 참가한다.


하나. 전체 조합원은 민주노총 방침에 따라 집회, 선전전 등 지역별권역별 연대투 쟁에 적극 결합한다.


 


 


2013122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