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물연대본부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로고
로그인
회원가입
인트라넷
소개 소식마당 참여마당 자료실 지부소식
조직소개 Home > 소개 > 조직소개
조직소개




화물연대본부는 한국사회 물류를 책임지고 있는 화물운송노동자들이 만든 노동조합입니다.

현재 화물운송업에 종사하는 노동자의 90%이상이 위수탁이나 지입제등 특수고용 형태로 일하고 있습니다.
특수고용이란 말에서 알 수 있듯 화물노동자들은 실질적으로는 고용되어 일하는 노동자임에도 자영업자로 분류되어 노동자의 권리를 전혀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노동자라면 당연히 누려야 할 기본 권리인 ‘근로기준법’과 ‘산재보험’, ‘노동3권’에서 완전 배제되어, 일하다 다치거나 사고로 죽어도 보상과 치료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내몰려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견디다 못해 화물노동자들은 허울뿐인 사장의 껍데기를 벗어던지고 당당히 노동자임을 선언하였습니다.
2002년 6월 6일 화물노동자들은 ‘화물노동자공동연대(준)’을 결성하였으며, 같은 해 10월 27일 화물연대 본 조직을 출범시켰습니다.  화물연대는 노동자성을 부정하는 정부와 자본의 논리를 정면에서 반박하며 당당하게 민주노총에 가입, 노동조합임을 선언하였고, 2006년 11월에는 조직전환 투표를 통해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화물운송특수고용직연대본부로 산별전환을 하기에 이릅니다.
 
한국사회가 고도성장을 이룬 바탕에는 화물노동자들의 눈물과 땀과 희생이 있었습니다.
수많은 화물노동자들의 목숨이 길가에 버려진 대가로 건물이 서고, 도로가 뚫리고, 공장이 돌아가고, 생산품이 순환됩니다. 세계 12위 수출강국이라는 명예 또한 화물노동자들의 땀과 희생이 바탕이 된 것입니다.
 
이제 한국사회는 동북아 물류중심국가를 국가 중점 목표로 내 세울 만큼 물류산업국가의 기틀이 잡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물류산업이 발전할수록 화물노동자들의 삶은 점점 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21세기 물류강국이란 말이 부끄럽게 전근대적인 지입제와 다단계 등으로 운송료를 착취당하는 화물노동자들은 늘어만 가고, 이를 해결해야 할 정부는 관련법안을 개정하기는 커녕 오히려 더 개악하고 있습니다.
 
화물노동자들이 화물연대를 결성 한 후 벌인 총파업은 ‘노동3권 보장’과 ‘운수사업법 개정’을 요구하는 것이었습니다.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는 화물연대의 구호는 물류운송의 90% 이상을 도로운송에 의존하고 있으면서도 ‘지입제’와 ‘다단계 알선 착취’ 등 불합리하고 전근대적인 한국 물류체계의 현실을 개선하기 위한 절박한 요구였습니다.
 
2003년 5월 총파업 투쟁 결과, 정부는 화물연대의 요구안을 수용하겠다며 12개항에 이르는 ‘5.15 노정합의’를 맺었고, 2006년 3월 총파업 에서는 삼성이라는 거대 화주업체와 투쟁함으로써 물류산업에서 재벌이 벌이고 있는 노동자 착취 현장을 고발하며 그 어느 노동조합보다 위력적인 투쟁을 하였습니다.  또한 2006년 12월 역사적인 물류총파업을 통해 ‘표준요율제’와 ‘주선료상한제’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국회 건설교통위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화주, 운송업체는 약속된 합의사항을 계속 지키지 않으면서 끈질기게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떠한 탄압과 시련도 결코 화물노동자의 앞길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저희 화물연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35만 화물노동자의 단결과 투쟁의 구심으로 화물노동자의 생존권 쟁취와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투쟁의 최선봉에서 힘차게 전진할 것입니다.






 
로고 카피라이터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해 무단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할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길 바랍니다.